구강과 인두 아래쪽의 소화관은 식도(esophagus), 위(stomach), 소장(small intestine), 대장(large intestine)의 네 부분으로 나누어지며, 위쪽으로는 구강과 이어지고 아래쪽으로는 항문관(anal canal)과 이어진다. 소장은 다시 십이지장(duodenum), 공장(jejunum), 회장(ileum)으로 나누어지고, 대장은 맹장(cecum), 결장(colon), 직장(rectum)으로 구분된다. 맹장에는 충수(appendix)가 달려있다. 위, 소장, 대장은 위장관(gastrointestinal tract, GI tract)이라고도 한다.

식도에서 대장까지의 소화관은 전형적인 관상장기로 그 벽은 뚜렷한 네 층 - 점막층, 점막하층, 근육층, 외막층 - 의 동심원적 구조로 구성되어 있다. 소화관의 각 부위는 맡은 기능이 다르므로 이에 따라 소화관벽 각 층의 형태에 차이가 있다.

(1) 점막층(Tunica mucosa)

점막층은 점막(mucous membrane)이라고도 하며 내강 표면쪽의 상피(epithelium)와 그 아래에 있는 성긴결합조직인 점막고유판(lamina propria), 그리고 얇은 근육층인 점막근육판(lamina muscularis mucosae)의 세 층으로 다시 나누어진다.

식도를 제외한 점막의 표면상피는 단층원주상피(simple columnar epithelium)로 구성되어 있으며, 식도는 구강이나 인두와 같이 중층편평상피(stratified squamous epithelium)로 덮여있다. 대부분의 상피에는 샘(gland)이 열리는 구멍이 있으며, 샘의 분비관의 상피는 표면상피와 이어져 있다.

샘의 분비부는 점막고유판에 있거나 점막하층에 있다. 분비부가 점막고유판에 있는 샘을 점막샘(mucosal gland)이라고 하며, 위에 있는 위샘(gastric gland), 소장과 대장에 있는 장샘(intestinal gland, 리베르퀸움 crypt of Lieberk hn), 식도와 위의 이행부에서 식도쪽으로 위치하고 있는 식도분문샘(esophageal cardiac gland)은 점막샘이다. 분비부가 점막하층에 있는 샘은 점막하샘(submucosal gland)이라고 하며, 식도에 있는 식도고유샘(proper esophageal gland), 십이지장에 있는 브루너샘(Brunner's gland)은 대표적인 점막하샘이다.

위와 소장의 점막의 표면에는 표면적을 넓혀주는 주름이 있다. 위에서는 세로방향의 긴 주름을 이루며 이를 위점막주름(rugae)이라고 한다. 이 주름은 음식물이 차있을 경우에는 편평해지고 음식물이 없을때는 뚜렷해진다. 소장에는 두 종류의 주름이 있다. 하나는 가로 방향으로 튀어나온 큰 주름으로 돌림주름(plica circularis)이라고 하며 일정한 간격을 두고 위치한다. 다른 하나는 미세하게 돌기와 같이 튀어나온 구조로 장융모(villi)라고 한다. 장융모는 점막고유판까지만 융기된 점막주름(mucosal fold)이지만 돌림주름은 점막하층까지 융기된 점막하주름(submucosal fold)이다. 소장의 상피세포의 표면에는 미세융모가 있어 장융모 및 돌림주름과 함께 음식물이 닿는 표면적을 넓혀주는 역할을 한다.

점막고유판은 성긴결합조직으로 세포성분이 많고, 얇은 아교섬유다발(collagen bundle)이 그 사이에 위치해 있다. 특히 신체의 방어를 담당하는 림프계통의 세포가 많으며 구형의 림프소절(lymph nodule)을 이루기도 한다. 위장관에 있는 대부분의 샘은 점막고유판에 그 분비부가 있다.

점막근육판은 평활근(smooth muscle)으로 이루어져 있는 얇은 층으로 같은 결합조직으로 구성되어 있는 점막고유판과 점막하층을 나누어주는 경계구조가 된다.

(2) 점막하층(Tunica submucosa, Tela submucosa)

이 층은 점막층과 근육층사이에 위치하며 성긴결합조직으로 구성되어 있으나 점막고유판에 비해서는 세포성분이 적고 아교섬유의 다발이 굵다. 여기에는 큰 혈관과 자율신경이 위치해 있다. 큰 혈관은 이 층 안에서 이 층에 평행한 방향으로 주행하며 점막쪽으로는 수직방향으로 가지를 보낸다. 신경은 식도의 상부를 제외하고는 주로 자율신경이 분포하며, 교감신경과 부교감신경이 모두 존재한다. 이 중에서 소화관 벽 속에 위치한 신경절은 모두 부교감신경절(parasympathetic ganglion)이며, 교감신경절은 소화관 바깥쪽에 위치한다. 점막하층에 있는 부교감신경절을 점막하신경얼기(submucosal plexus) 또는 마이스너신경얼기(Meissner's plexus)라고 한다.

(3) 근육층(Tunica muscularis)

근육층은 매우 두꺼우며 식도의 상부와 항문관의 조임근(anal sphincter) 부위를 제외하고는 모두 평활근으로 구성되어 있다. 점막근육층에 대해 외근육층(muscularis externa)이라고 하기도 한다. 전체적인 근육의 주행방향은 나선형으로 점막층과 점막하층을 둘러싸고 있다. 대부분의 소화관의 근육층은 두 층으로 나누어지며, 내층은 가로방향으로 관을 싸고 있는 형태로 배열되어 있는 돌림근육층(circular muscle layer)이고, 외층은 세로방향으로 배열되어 있는 세로근육층(longitudinal muscle layer)이다. 이 두 층 사이에는 근육층신경얼기(myenteric plexus) 또는 아우에르바하신경얼기(Auerbach's plexus)라고 하는 부교감자율신경절이 존재한다.

위(stomach)의 근육층은 다른 부분에 비해 더 두꺼우며 내경사층(inner oblique layer), 중간돌림층(middle circular layer), 외세로층의 세 층으로 나누어져 있다. 대장 중 결장(colon)의 외세로층은 세 부분서 두꺼워져 있어 결장을 덮는 세 개의 긴 띠모양으로 관찰된다. 이 구조를 결장띠(taenia coli)라고 한다. 식도와 위의 이행부(분문 cardia), 위와 십이지장의 이행부(유문 pylorus), 항문관 등 조임근(sphincter)이 있는 부위에는 내돌림층이 상당히 두꺼워져 있다.

(4) 외막층 또는 장막층(Tunica adventitia or serosa)

소화관 벽의 가장 바깥층은 성긴결합조직이며 주위의 결합조직으로 이행되어 섞이기도 한다. 또 여러 부위에서 복막(peritoneum)에 의해 둘러싸이게 되는데 이때에는 외막(tunica adventitia)이라는 명칭보다 장막(tunica serosa)이라는 명칭을 쓰게 된다. 장막의 표면은 단층편평상피로 구성된 중피(mesothelium)로 덮여 있다.


표 14-1. 소화관(digestive tract) 벽(wall)의 층구조
점막(tunica mucosa)
상피(epithelium)
점막고유판(lamina propria)
점막근육판(lamina muscularis mucosae)
점막하조직(tunica submucosa)
근육층(tunica muscularis)
내돌림근육층(inner circular layer)
외세로근육층(outer longitudinal layer)
외막(tunica adventitia)-장막(tunica serosa)